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지방자치
김상곤 부위원장, 관리천 오염 복구에 道 재정 지원과 하천오염 방지 대책 마련 촉구평택시, 하천복구 비용 평택시 총 예산의 4% 상회 지자체 부담 가중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김상곤 부위원장(국민의힘, 평택1)이 2월 29일 제37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관리천 화학물질사고 치유방안 강구 및 재발방지 촉구’라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상곤 부위원장은 발언을 통해 관리천의 오염사고로 인한 생태계 파괴의 심각성과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공유하며 천문학적인 하천복구비용을 부담한 평택시에 대한 재정지원의 필요성과 하천관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 차원의 수자원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 개별입지공장에 대한 계획적 관리 및 난개발 방지방안 마련 △ 하천을 둘러싼 지역갈등 해소와 주민중심의 하천 관리·감시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구성 및 활성화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평택에서 발생한 사고가 아님에도 1,000억 원에 달하는 하천복구비용을 평택시가 부담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정부와 경기도가 지원한 금액은 고작 30억 원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평택시가 부담한 하천복구비용은 평택시 한해 예산의 4%를 초과한 금액으로 경기도의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추가적인 재정 지원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관리천의 오염실상과 오염수 처리과정을 지켜본 지역주민들은 하천바닥으로 스며든 오염수로 인한 지하수와 토양오염을 걱정하며 불안해 하고 있다”고 말하며, “지하수와 토양 검사결과의 투명한 공개와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치유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종대일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