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지방자치
경기도, 2024년 글로벌 공급망 전망 위한 포럼 개최. 평택항 미래 논의수소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지속가능한 미래형 항만의 상징 희망

경기도가 26일 오후 킨텍스에서 오후석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정장선 평택시장, 김석구 경기평택항만공사장을 포함한 해운·항만·물류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경기도 평택항 포럼’을 개최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해운물류항만업계 위기 극복을 위한 2024년 글로벌 공급망 변화 전망과 선사·포워더·화주 간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선 한종길 성결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해운항만 시장여건 분석 및 평택항 대응방안 ▲2024년 글로벌 공급망의 변화전망 ▲평택항 수소 인프라 구축 방안 등 3개의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경기도 평택항의 미래’를 주제로 김근섭 KMI 본부장, 김형태 박사, 이기열 수요예측센터장, 우종균 동명대 교수, 정태원 성결대 교수, 임삼섭 장금상선 상무 등이 참여해 평택항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오후석 행정 2부지사는 “평택항은 37년의 짧은 역사에도 급격한 성장을 이뤘다는 점에서 놀라운 곳”이라며 “앞으로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지속가능한 미래형 항만의 상징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주형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