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선일콘크리트(주) 레미콘 공장 양교리 이전 반대”오성청북 레미콘공장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오성면 양교리 주민이 오성면에 주민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 오성청북 레미콘공장 건립반대 비대위

선일콘크리트(주) 이전 승인 민원 재접수

지난 3월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된 민원

‘선일레미콘 재신청 반대 서명지’ 전달도

 

지난 3월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이 됐던 레미콘 공장 이전 신청을 평택시에 재신청을 하자 해당지역 주민이 반발을 하고 나섰다.

평택시는 지난 10일 공고를 통해 갈등 발생이 예상되는 시설의 설치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시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갈등 발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한다며 사전 고지했다. 10월 5일 선일레미콘이 오성면 양교리 906-1번지 등 12필지에 레미콘 공장 설치 민원을 접수함에 따라 고지한 것이다.

오성청북 레미콘공장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2022년 양교리 906-1번지 일원에 레미콘 공장 이전을 신청한 선일콘크리트(주)는 2023년 3월 7일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 판정을 받았는데도 10월 5일 양교리 똑같은 부지에 건축면적을 늘려 다시 신청했다”면서 “이래도 되는 것인가?”라고 했다.

평택시청 담당자는 “지난 3월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이 된 것은 레미콘공장 이전 승인 절차의 일부분이었고, 선일레미콘 측에서 민원을 취하해 승인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종결됐다”면서 “재신청하는 것은 법적 민원이라서 신청을 막을 수는 없다”고 했다.

이에 비대위는 “작년에 했던 일을 되풀이하라는 것”이라며 “법적 민원이라 신청을 막을 수 없다면 평택시는 해당 민원을 검토하고 특이사항이 있는지를 검토해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지난 3월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된 것은 레미콘 공장 신청대상지는 첨단산업단지와 바로 인접해 있으며 주변 지역에 이미 레미콘 공장이 3개나 운영되고 있어 지역 주민들의 환경 오염 피해와 비산먼지 발생을 걱정하고 반대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입지적으로 부적합하다고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주민들은 26일 오성면과 청북읍 주민들의 서명이 담긴 ‘선일레미콘 재신청 반대’ 주민의견서를 오성면에 전달했다.

비대위는 “오봉산 둘레 반경 3.3키로 안에 레미콘이 3개가 있는데 더 들어온다면 주민들은 죽으라는 거냐”며 “이제 겨우 한숨 내려놓고 있는데 같은 곳에 다시 신청을 하다니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동회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