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지방자치
최호 전 도의원, 평택시 갑 국회의원 출마 선언총선 통해 문재인 정부에게 경고장 날려야

지금 평택은 ‘용기있는 변화’가 절실

나은 미래 위해 과거 익숙함 버려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특별보좌역을 역임한 최호 전 경기도의원이 4.15총선에서 평택시 갑 선거구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할 것을 공식 선언했다.

최호 예비후보는 2월 1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3년 반 만에 대한민국은 단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가 되어버렸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문재인 정부와 집권 여당의 잘못된 정책을 견제하고 막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예비후보는 출마선언문을 통해 “대통령만 좋다는 경제, 최악의 외교·안보위기, 민주주의 붕괴, 헌법가치 파괴의 폭주기관차를 멈추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에게 경고장을 날려야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개인의 영달이 아니라 오롯이 국민을 위해 문재인 정부와 가장 잘 싸울 수 있는 사람을 시민들께서 선택해 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지금 평택에는 ‘용기있는 변화’가 필요하다”며 “보다 나은 미래를 원한다면 과거의 익숙함을 버려야 새로움을 쟁취할 수 있다”고 말해 평택의 정치세력 교체에 대한 생각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 자리에서 최호 예비후보는 “서민 살림살이부터 챙기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수변공간을 활용한 문화·여가공간의 대대적 확충, 지역업체와 지역인재 의무 할당 법률안 제정, 택시 대중교통화법 재추진. 국제평화도시 지원특별법 제정, 경기남부권 민간공항 유치, 외국교육기관 유치, 대학 종합병원 조기 건립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껏 그래왔듯 시민의 곁에서 함께 웃고 함께 우는 최호가 되겠다”며 시민 모두가 함께 웃을 수 있는 평택을 위해 ‘용기 있는 변화’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최호 예비후보는 송신초등학교, 태광·중고등학교를 졸업, 국립 한경대와 대학원에서 경영학 학사와 석사를 취득했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특별보좌역과 경기도의회 자유한국당 대표의원을 역임한 그는 현재는 소상공인 살리기 운동본부 회장을 맡고 있다.

신동회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