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95억 빌딩 구매한 유튜버칼럼(시대의 창)
회장 김의겸

 

초등학생 장래 희망 중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상위에 올랐다는 것은 이미 다 아는 얘기다. 유뷰브는 콘텐츠의 적합성과 도덕성 등 논란이 많지만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신천지인 것은 확실해 보인다. 유튜브에서 인기 있는 콘텐츠로 이미 많은 구독자와 조회 수로 큰돈을 벌고 있는 크리에이터가 비난의 대상일까.

6살짜리 보람이란 아이의 영상인 보람튜브가 대중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보람패밀리’가 청담동에 위치한 95억원 상당의 5층짜리 빌딩을 사들였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다. 보람튜브는 한국 유튜브 채널 중에 광고 수익 1위라고 한다. 구독자가 3,000만 명이 넘고, 수익이 월 40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전문가는 보람튜브의 인기비결은 ‘별 것 없다’는 데 있다고 진단한다. 한 번 찾아보았던 영상은 6살짜리 아이의 일상생활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대사도 별로 없어 국경을 가리지 않고 볼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어른이 보기에는 유치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내용은 오빠가 몰던 자동차(장난감)가 고장이 나자 헐크 옷을 입고 힘이 세진 보람이가 오빠에게 날아가 해결해준다는 내용이다.

소식을 접한 일부 청년과 기성세대들은 부럽기도 하지만 심한 박탈감을 느낀다고 호소한다. 열심히 공부해 취업하고 또 뼈 빠지게 일해 봤자 보람이가 짜왕 한 번 먹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짜왕 먹고 몇 억을 번다는 게 말이 되나, 나는 일 년을 꼬박 일해도 벌 수 없는 돈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하지만 한 유튜버는 자신의 영상을 통해 보람패밀리는 트렌드를 읽고 각고의 노력을 통해 콘텐츠를 만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예로 아이들에게 인기가 있어 뽀통령이라고 불리는 뽀로로는 아직 생각이 여물지 않아 내용을 파악하기 힘든 영아들도 정신없이 본다. 울던 아이도 휴대폰 영상을 보면 울음을 그친다. 어른이 보기에는 신기하다. 보람튜브도 많은 연구와 노력으로 ‘별 것 없이’ 만들어 아이들이 빠지게 만든 것은 아닌지.

보람튜브는 딸에게 아이를 임신해 출산하는 연기를 시키고, 자동차를 운전하게 만드는 등 선정적인 콘텐츠로 법원으로부터 처분을 받은 적이 있다. 또 다른 채널들에는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 먹방(다 그런 건 아니다)과 음란한 대화를 주제로 한 채널 등이 혐오감을 주기도 한다. 법적 규제 장치나 크리에이터의 자정 노력이 필요한 것은 인정한다.

시대에 따라 부의 창출 방법이 시대에 따라 달라지고 있다.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방법으로 부를 이뤘다고 비판하기보다는 그 콘텐츠를 만든 크리에이터의 아이디어와 노력을 인정해 주었으면 한다. ‘아이’와 ‘재테크’를 합성한 ‘애테크’란 신조어가 등장했다. ‘제2의 보람이 엄마’를 꿈꾸며 아이를 주인공으로 한 유튜브 운영을 본업으로 삼겠다고 직장을 그만두는 부모도 있다고 한다.

 

평택시대신문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