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해양건설 ‘평택 뉴비전 엘크루’

주거 선호도 높은 비전생활권 단지, 사통팔달 광역 교통망에 풍부한 인프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캠프 험프리스・스타필드 안성 등 개발호재 다수

 

평택 뉴비전 엘크루 투시도
평택 뉴비전 엘크루 조감도

 대우조선해양건설㈜ 은 이달 28일, 경기도 평택시 합정동 34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평택 뉴비전 엘크루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평택 뉴비전 엘크루’ 는 지하 1층 ~ 지상 27층의 아파트 15개 동, 전용면적 64㎡ ~ 84㎡, 총 1396가구 규모 대단지로 조성된다.

‘평택 뉴비전 엘크루’ 는 우수한 교통여건이 장점이다. 평택시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1번 국도, 동서축을 형성하는 38번 국도가 교차하는 ‘비전 지하차도 사거리’ 에 자리하는 평택 유일 단지다.

이를 통해 북쪽으로 고덕신도시, 동쪽으로 안성 제1산단, 서쪽으로 미군 캠프 험프리스가 자리한 팽성읍, 남쪽으로 아산테크노밸리 및 천안시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아울러 경부고속도로・평택-제천 고속도로・평택-화성 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도로망을 갖추고 있어 수도권 전역 이동이 편리하다. 향후 동부고속화도로 개통도 예정돼 있어 편의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도로망은 물론 대중교통 수단도 잘 갖춰져 있다. 사업지 인근에 BRT 간선급행노선이 예정돼 있으며, 차량으로 약 10분 거리에 평택역과 평택고속버스터미널, 평택공용버스터미널 등이 밀집해 있다. SRT가 정차하는 지제역도 차량 20분 이내 도달 가능해 자가용 없이도 수도권 및 전국 각지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자녀 보육・교육 환경 역시 우수하다. 법정대비 2배 규모의 어린이집이 단지 내에 조성될 계획이다. 평일초 · 소사벌초 · 용죽초 (`19년 3월 개교 예정) · 신한중∙고, 평택고 등 각급 교육시설이 다수 분포해 있다. 또한 핵심 교육시설이 밀집해 있어 평택의 ‘대치동’ 이라 불리는, 비전동 학원가가 가까워 학부모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도심 인근에 들어서기 때문에 풍부한 주거 인프라를 입주 시점부터 누릴 수 있다. 롯데마트 평택점이 차로 5분 거리에 있고 굿모닝병원 등 병의원이 단지 인근에 다수 위치한다. 뉴코아아울렛, 레포츠타운 등 생활편의시설과 평택시청, 평택소방서, 평택보건소 등 주요 관공서가 가깝다. 지역 내 도보거리 내에 역사유적공원이 운영 중이며 승두천 정비사업도 예정돼 있다. 평택시 랜드마크인 배다리생태공원이 차량 5분 거리로 가까워 여가선용 환경도 쾌적하다.

‘평택 뉴비전 엘크루’ 가 들어서는 평택시는 개발호재가 풍부해 미래가치 측면에서 주목되는 도시다. 평택시에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종사자, 미군기지 험프리스에 속한 군속과 종사자, 가족이 대거 이주해올 것으로 보여 향후 주택수요는 확대될 전망이다.

사업지에서 가까운 천안시 개발호재도 눈길을 끈다. 충청남도와 천안시는 전남 함평으로 이전하는 419만㎡ 규모의 ‘국립축산과학원 (성환 종축장)’ 부지를 한국형 제조혁신파크로 개발, 육성할 계획이다. 충청남도는 성환 종축장 부지 개발로 16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4만명 규모의 고용 유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천안시는 이밖에도 북부 BIT 산업단지, 제6일반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단을 조성할 계획이어서 이곳에 인접한 남평택으로의 수요자 유입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길 하나만 건너면 돼 사실상 평택 생활권으로 간주되는 입지에 들어설 스타필드 안성 (2020년 준공 예정) 도 주거 편의 및 미래가치를 높일 호재다.

널찍한 동간거리와 탁트인 조망권, 4Bay 판상형 평면 등 상품성도 눈여겨 볼 만하다. 특히 ‘평택 뉴비전 엘크루’ 는 일반 분양 현장에서 유상으로 제공되는 여러 옵션들을 최소화 해 실질적으로 수요자 부담을 경감하는 '유상옵션 최소화' 정책을 실시한다.

‘평택 뉴비전 엘크루’ 견본주택은 경기도 평택시 합정동 1-5번지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1년 예정이다.

 

문의 전화 : 031) 658 – 1000

 

평택시대신문  webmaster@ptsidae.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택시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