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미군기지 내 불명수 유입 적극 대처한다팽성하수처리장 수질환경 개선대책 마련

평택시가 미군기지 내 불명수(不明水)로 인한 수질오염 방지를 위해 캠프험프리사령관을 만나 오수처리 운영에 대한 개선대책을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주한미군기지 이전계획에 따라 미군기지내 오수 처리를 위해 팽성하수처리장 용량을 1만4,200톤 증설해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미군기지내 보안을 이유로 미군 측의 협조가 어려워 오수관로 순찰과 사전점검이 이뤄지지 않아 기지 내 오수관로를 통해 불명수가 팽성하수처리장으로 계속해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시에서는 금년 2월 불명수 유입으로 방류수질 기준을 초과해 한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은 바 있어 캠프험프리사령관에게 재발방지와 험프리기지 공동실무 회의를 통해 개선을 요구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

평택시 관계자는 “불명수 유입 시 초기대응을 위해 유입 유량조에 수질계측기를 설치해 신속히 대응하겠다”며 “평택시, 캠프험프리, 국방부 미군기지 이전사업단과 합동으로 오수관로 순찰 및 예방활동 등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준수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