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주평통 평택시협의회 2024년 2분기 정기회의북한이탈주민의 성공적 정착위해 멘토링 추진한다

제21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평택시협의회는 지난 4일 송탄출장소 대회의실에서 2024년 2분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2024년 2분기 정기회의 주제는 ‘자유민주주의 통일에 대한 도전과 극복방안’이다. 장승재 포럼위원은 주제설명을 통해 자유민주주의 통일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한다’는 헌법 제4조에 기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민주주의 통일을 위한 민주평통의 역할은 따뜻한 탈북민 포용과 북한 인권 증진 활동을 추진하는 것이다. 탈북민들이 자유민주주의 공동체 일원으로 일체감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유민주적 통일을 위한 ‘먼저 온 통일’ 역군으로서 적극적 역할 모색을 위해 탈북민 멘토링 활동과, 북한 인권 실상을 국민에게 알리고 북한 인권 증진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과 국제사회 여론 환기를 위한 활동을 추진한다.

 

김성일 회장은 “대통령께서도 민주평통이 북한이탈주민의 적극적 멘토 역할을 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며 “저희 평택시협의회에서도 멘토멘티 사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북한이탈주민이 성공적으로 남한에 정착할 수 있도록 자문위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기회의 후 평택시협의회 자문위원들은 장당동 CGV에서 이소연 자문위원이 출연한 다큐멘터리 영화 ‘비욘드 유토피아’를 관람했다. 이소연(47세) 자문위원은 13년 전 탈북했다.

신동회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