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지방자치
‘평화 예술의 전당’ 건립 첫 삽2025년 9월 준공 예정

세계적 뮤지컬 공연 가능한 대공연장 등 조성

건축연면적 2만5,000㎡, 지하1층‧지상4층 규모

 

평택은 물론 수도권 남부의 문화수준을 끌어올릴 ‘평화 예술의 전당’ 건립이 시작됐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1월 8일 평화 예술의 전당 기공식을 고덕동 건립부지(고덕국제화계획지구 중앙공원 내)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평화 예술의 전당은 부지 2만㎡에 건축연면적 2만4,817㎡로 조성되며, 지하1층‧지상4층의 규모로 건립된다. 건물 내에는 1,315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323석 규모의 소공연장이 조성되며, 공연장 내에 첨단 장비를 투입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공연장 이외에도 전시시설 및 편의시설을 마련하는 등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시민 눈높이에 맞게 펼쳐질 수 있도록 조성된다.

평화 예술의 전당이 준공되면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평택에서는 서부‧남부‧북부 등 3개의 문화예술회관이 운영되고 있지만, 작은 규모와 장비의 노후화 문제로 공연장으로서의 한계를 지적받아 왔다.

반면 평화 예술의 전당은 대규모 공연장으로, 세계적인 뮤지컬 등 대중성 있고 수준 높은 문화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에 따라 평택은 물론, 인근 천안‧화성‧오산‧안성까지도 평화 예술의 전당의 주요 수요권이 될 전망이다.

기공식에서 정장선 시장은 “평화 예술의 전당은 평택의 랜드마크이자 수도권 남부를 대표하는 문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멋진 건물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지역 문화의 품격을 높이는 다양한 콘텐츠를 시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첫 삽을 뜨는 것을 시작으로 준공 시까지 안전한 시공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평화 예술의 전당 조성 사업은 국비 750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156억원이 투입되며, 2025년 9월 준공될 예정이다.

신동회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